아침 부터 밥하기도 귀찮고.

차려 먹기도 귀찮아서.


몇일전에 사온 씨푸드 야채 볶음밥을 만들어 먹기로 해봤습니다. ​


냉동 식품 으로 된 밥을 조리해 보는것이 처음인데 ​


안에 조미된(?) 기름도 넣고

밥을 이제 맛을 보고 싶었지만



아들 녀석이 맛있게 먹네요.

ps. 한숟가락 빼앗아 먹어보니. 맛있네요.
금방 볶아 먹는 것처럼.
새우도 크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ife >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씨 푸드 야채 철판 볶음밥  (0) 2017.04.23
장모님표 갈비  (0) 2016.12.11
매콤 순살 치킨 빅 밥바  (0) 2016.11.21
오늘의 혼밥  (0) 2016.10.26
KFC 빅 타워버거  (0) 2016.10.2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