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하는 아들하고 잠시동안 떨어져 지내게 됬습니다.



이유는.


둘째가 생기면서 집주인님께서 입덧이 심해
친정으로 요양을 가셨기 때문입니다.

어제 퇴근 하고 집에 오니 썰렁한 냉기 흐르고 약간 쓸쓸
안본지 하루밖에 안지났는데 엄청 보고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닝 라면  (0) 2016.12.02
오늘도 냠냠   (0) 2016.10.24
수원 지진  (0) 2016.10.24
아이폰 리퍼  (0) 2016.10.17
잠시만 안녕  (0) 2016.10.12
자러가는 중  (0) 2016.10.10
정말 간만에  (0) 2016.10.08
카시트  (0) 2016.09.26
알로에 새싹  (0) 2016.09.2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