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들래미가 이어폰은 다망가트려 놓았다.

물론 내가 보간을 못해 쓰고 책상위에 올려놓거나 잭꽃이에 아무렇게 놓은 잘못도 있지만

고가에서 저가 까지 모두다 망가트리거나  앞에 고무를 빼어 가지고 놀아 모든 이어폰에 고무가 사라져 버렸다.

이어폰 앞에 고무는 도대체 어디로 갔는지...

요즘 취업 면접을 보러 이곳저곳 다니면서 밖에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저

이동시 음악을 듣고 싶어 하던 참에 아내가 이어폰을 챙겨줘서 너무나 고마웠다.

이런 제품은 뽑기운이 좋아야 한다고 들었다.


- 사용 후기 - 

제품을 뜯어 단사용해보니 가격대 성능비로 우수하였다.



나중에 면접을 보러갈때 야무지게 사용해봐야 겠다. 마이크가 달려 통화까지 가능하다고 하니 통화 품질 테스트도 해봐겠다.


고마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표정의 대가  (0) 2016.08.29
바람 불어 좋은날  (0) 2016.08.26
홈플러스에서   (0) 2016.08.11
소나기가 내린 후  (0) 2016.08.11
아내에게 선물받음  (0) 2016.08.07
상동 홈플러스 하나모리  (2) 2016.06.16
월미도 노을  (1) 2016.06.11
다이소 딸기 키우기  (0) 2016.06.09
강아지 새끼를 낳았어요   (0) 2016.05.1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