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생일 선물이 전달된 시점은
아들이 생일이 지난 3일 후.

생활고에 사달리다가 약간의 여유가 생겨


로보캅 폴리 장난감을 사줬습니다.

아내 지인인 분이 주신 장난감중에
저 장난감의 캐릭터가 있었는데 작고 다리 하나가 없었지만 가지고 노는 것 안쓰러워


저 로이?! 라는 캐릭터를 골랐습니다.
유난히 소방차 캐릭을 좋아 하더군요.

야근을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가볍고
설레는 마음이 가득.

아들은 장난감을 안고 자고 자고 일어나서 찾더라고요.

정말 마음이 뿌듯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아지 새끼를 낳았어요   (0) 2016.05.12
부천 생태 공원  (0) 2016.04.27
아들과 아쿠아리움  (1) 2016.03.16
아들이 딸기를 냠냠냠  (0) 2016.03.03
아들 생일 선물  (0) 2016.02.26
아들 근황  (0) 2016.02.11
공룡 대전  (0) 2016.01.31
지금 겨우 잠들음  (0) 2016.01.29
추운 어느날의 소식들  (0) 2016.01.25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