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할머니에게 귀여움을 잔득 받으며 무럭 무럭 크고 있는 아들 입니다.

어제 무섭게 밥을 많이 먹고


이렇게 되서 하는 말이
"내가 너무 많이 먹었낭~"
그말에 빵하고 터져 모두 웃고 말았습니다.


오늘도 일어나 부시시한 모습으로 냠냠 오물오물 귤로 시작합니다.

아들의 귀욤귀욤 스킬중에
프랭키와 친구들 보고 배운 단어
"오늘은 뭐 모 먹낭~"
라고 할때 마다 너무 귀여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찜질방 왔습니다   (0) 2017.01.07
피자를 잘먹는 아들  (0) 2016.12.26
안잔다고 땡땅부리더니  (0) 2016.12.08
모닝 라면  (0) 2016.12.02
오늘도 냠냠   (0) 2016.10.24
수원 지진  (0) 2016.10.24
아이폰 리퍼  (0) 2016.10.17
잠시만 안녕  (0) 2016.10.12
자러가는 중  (0) 2016.10.1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