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를 그만두게 되어 우울한 저에게 맛있는 자장면을 사주신. 과장니.

잘먹었습니다 과장님.

감사합니다.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기땜시  (0) 2018.07.13
점심은   (0) 2018.07.10
ps4에 ssd를 장착하고 몬스터 헌터를...  (0) 2018.02.20
석류 자르는 방법  (0) 2018.01.08
조금만더 힘내!!  (0) 2017.09.08
눈에 검은색 이물질  (0) 2017.09.08
cu 편의점에서 한끼  (0) 2017.05.04
따사로운 날에 아기와 고양이  (0) 2017.04.24
일본 여행중입니다.  (0) 2017.02.11

+ Recent posts